중국공산당 대표단 북한 방문 나서

중국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 마원(馬문<馬+文>) 부서기를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이 29일 북한 방문길에 올랐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들의 방문이 북한 노동당 국제부의 초청에 의한 것이라고 밝히고 톈진(天津)시 당 위원회 기율검사위 싱위안민(邢元敏) 서기가 대표단 일원으로 동행했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그러나 이들의 방문목적과 일정 등에 대해서는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 일각에서는 이들의 방북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방북 일정을 조율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김일성 북한 국방위원장은 최근 중국을 방문한 박봉주 내각총리를 통해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초청하는 메시지를 전달한 바 있다.(베이징=연합뉴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