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건설은행 對北 기업송금결제 이번주 재개”

중국의 대형은행인 중국건설은행이 북한의 핵실험 발사 이래 중단했던 북.중 무역대금 결제업무를 이번주부터 재개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經)신문이 베이징발로 16일 전했다.

신문은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중국측이 대북(對北)제재를 일부 완화한 것으로 풀이했다.

중국건설은행 단둥(丹東)지점 관계자는 “이번주 초 은행 윗 층에서 송금을 재개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재개된 부문은 기업송금에 국한된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중국은행과 중국공상은행 등 다른 대형은행은 여전히 대북 기업송금을 중단한 상태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