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간 박근혜 “한·중 협력 강화, 北 개방해야”

▲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중국 공산당 초청으로 27일부터 닷새간 중국 방문 중인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가 한국의 서부항구들과 중국의 해안 도시들을 연결하는 열차페리 운항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방중 첫 날인 27일 중국 공산당학교를 찾은 박 전 대표는 공산당 간부를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한·중간 무역과 교류를 더욱 확대시키기 위한 방안으로 ‘한-중 열차페리’를 제시했다.

박 전 대표는 “오래 전부터 한국이 차이나횡단철도(TCR)와 시베리안횡단철도(TSR)를 통해 유럽까지 연결될 수 있기를 꿈꿔왔다”며 “만약 북한의 핵문제가 없고 남한과 북한이 평화로운 교류와 협력을 할 수 있다면, 이러한 구상은 당장이라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북한의 핵무기 실험 이후 한반도 정세는 더 악화되고 있으며, 당장 해결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면서 “북한 핵무기의 폐기와 북한의 개혁 개방을 위하여 노력하는 동시에, 우리 두 나라는 현대적 기술을 동원하여 교류를 확대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 세계는 EU와 NAFTA 등 지역통합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 이제 동북아도 그렇게 가야 한다”면서 “열차 페리는 한중간의 물류비용을 대폭 감소하고, 경제협력과 무역발전에 크게 기여할 뿐 아니라 동북아 공동체의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당장은 인천항과 옌타이항, 다롄항을 삼각으로 연결하는 열차페리로 시작해 한국의 경우 평택항, 군산항, 목포항으로 확대되고, 중국의 경우에도 해안의 다른 항구도시로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구상을 위해 이틀 후에 옌타이항을 직접 방문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일본종단철도를 통해 모인 화물이 열차페리를 통해 한국 동해의 항구에 내리고, 다시 중국을 거쳐 유럽까지 갈 수 있도록 연결된다면, 동북아 물류에 혁명적 변화가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전 대표가 이날 제시한 열차 페리 구상을 두고 당내 대권주자 라이벌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경부 운하’ 공약 등에 대한 견제 차원에서 본격적인 국토개발 공약을 내놓기 시작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박 전 대표는 공산당학교 강연 후에는 대외연락부 청사를 방문,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찬 회동을 갖고 6자회담 전망 등 북핵문제에 대해 의견을 나눌 예정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