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軍 총참모장 “북한 4차 핵실험 가능성 있다”

팡펑후이(房峰輝) 중국 인민해방군 총참모장이 북한의 4차 핵실험 가능성을 거론해 눈길을 끌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국방부와 외신에 따르면 이날 팡 총참모장은 중국을 방문 중인 마틴 뎀프시 미국 합참의장과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이미 3차 핵실험까지 수행했다. 그리고 4차 실험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예상 시기나 규모 등 구체적인 정보는 제시하지 않았다.


그는 이어 “북한이 핵실험과 핵무기 개발을 중단하도록 설득하려면 모든 당사국이 긴밀하게 협조해야 한다”면서 “대화가 국제사회의 우려를 해결할 바람직한 접근 방법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팡 총참모장은 북한 핵실험 반대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를 지지한다면서 북핵 해법이 6자회담 재개라는 중국의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북한의 핵 능력에 대해서는 “한반도에 핵무기가 없어야 한다는 비핵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만 말했다.


아울러 “태평양은 미국과 중국을 모두 충분히 끌어안을 만큼 넓다. 어떤 상황에서도 협조적인 파트너가 돼야 한다”면서 미국과의 군사 부문 협력·교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뎀프시 합참의장은 미군의 ‘아시아 재균형(Revalancing)’ 전략은 중국을 봉쇄하려는 의도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오늘 팡 참모장과 대화한 주제 중 하나도 미국이 이 지역 안정을 꾀한다는 것”이라며 “미군의 주둔이 아니라 미군의 부재(不在)가 불안정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여러 현안을 토의했고 이제 막 논의가 시작됐을 뿐”이라며 “양국은 더 깊고 지속적이며 나은 관계를 형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뎀프시 의장은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중국의 협조를 구하기 위해 팡 참모장 초청에 화답하는 형식으로 중국을 방문 중이다. 그는 전날 한국에서 정승조 합참의장 등을 만났고 이후에는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