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軍, 유사시 2시간여만에 평양 진입 가능”

중국군이 북한의 유사시에 대비해 국경 주둔 부대의 기동력을 높이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중국군 해부’ 특집기사에서 중국군과 정부가 공식적으로는 북한 유사시의 핵 관리와 치안 회복을 위한 파병을 부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하지만 “중국군 관계자는 ‘우리는 군의 기동력을 높이고 있다. 북한에서 만약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 2시간여 만에 평양 진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의하면 중국군의 싱크탱크인 군사과학원은 고(故)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건강불안이 시작된 2007년 ‘한반도 위기관리 연구반’을 가동하기 시작했고, 2010년에는 비공개 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비공개 보고서는 한반도가 중국의 안보와 분리할 수 없는 중요한 지역이라고 규정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기본 원칙으로 내세워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중국군에 대해 극단적으로 폐쇄된 북한의 내부 정보를 수집하는 한편 국경과 접한 중국 동북부가 오도된 정보로 혼란에 빠지지 않도록 미디어와 인터넷 여론 관리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보고서는 또 북한의 핵개발이 한반도의 전면전으로 연결될 수 있는 만큼 북한 내 사태가 유동화할 경우 ‘무엇보다 신속하게 핵 확산을 방지하는 것이 제1의 목표’라고 규정했다.


아사히신문은 중국과 북한의 동맹 관계는 2차례에 걸친 북한의 핵실험으로 벌어졌다가 2009년 후반부터 회복했으나 중국은 합동 군사훈련이나 최신전투기인 젠(殲)-10기의 판매를 거부하는 등 거리가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과 북한이 우호관계를 강조하고 있으나 양국 군의 불신은 뿌리깊다”는 중국군 싱크탱크 관계자의 말을 인용했다.


한편 이 신문은 북한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사망 사실을 중국에 비공식적으로 통보한 것은 당일인 작년 12월 17일이 아니라 공식 발표 하루전인 12월 18일이라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