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軍 북한 접경지대에 병력 증파”

▲ 중국 인민해방군 ⓒ조선일보

북한 미사일 위기에 따라 중국 인민해방군이 북한 접경지대에 병력을 증파했다고 홍콩 신보(信報)가 27일 보도했다.

홍콩의 중국인권민주운동 정보센터에 따르면 대북한 방어 책임을 맡고 있는 인민해방군 제16집단군(한국의 군단)이 지난 일주일 사이 투먼(圖們), 룽징(龍井), 총화(從化), 훈춘(琿春) 등 중국-북한 접경지대에 2천명의 부대를 증파했다.

이로써 북한과의 최전방지대에 주둔한 중국군은 모두 7천명에 이르게 됐다.

이는 북한군이 국경을 넘어와 무력충돌이 발생할 것을 우려한 때문이라고 신문은 풀이했다.

증파된 부대는 선양(瀋陽)군구 제16집단군 소속의 제46자동차화보병사단과 제48자동차화보병여단으로 주로 지린(吉林)성 창춘(長春)과 퉁화(通化)에 주둔해있다가 트럭 등 차량을 이용, 임지로 신속 이동하게 된다.

정보센터 관계자는 지난해 16집단군 포병여단과 북한군간에 세차례에 걸쳐 총격전이 벌어지는 등 최근들어 북한군이 월경, 충돌을 빚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10월엔 중국군과 북한군의 교전으로 중국군 사병 한명이 숨지기도 했다.

현재 대북 방어 책임을 지고 있는 해방군은 모두 4만여명으로 중국군은 지난 2003년부터 대북한 군사력을 강화하기 시작, 지금까지 2개 자동차화보병여단 1만여명을 북한 방어에 활용하고 있다.

이밖에 정보센터는 지린성의 옌지(延吉), 톄베이(鐵北), 지린(吉林), 쓰핑(四平), 궁주링(公主嶺), 둔화(敦化) 등지의 6개 수용시설에 50여명의 북한인을 구금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중 북한 특수부대원 한명이 로켓 및 미사일 핵심자료를 입수하기 위해 중국측 연구원에게 접근하려다 체포돼 현재 간첩죄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