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한국측 원칙 못따르면 남북회담 난망”

주호영 특임장관은 5일 남북 정상회담 추진 움직임에 대해 “제가 알기로는 북쪽에서 만남을 바라고 있다”며 “이명박 대통령이 마음을 먹으면 연내도 가능할 것으로 보는 전망들이 많다”고 말했다.


주 특임장관은 이날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 프로그램에 출연, 이같이 말하고 “다만 저희들이 제시한 원칙이 있으니까 그 원칙에 따르면 회담이 가능할 테고 그 원칙을 따르지 못하면 성사가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 장관은 우선 2000년과 2007년 두차례의 남북 정상회담에 언급, “저희들이 알기로는 어떤 내용을 논의할 것인지 전혀 준비 없이 만나서 우리가 꼭 관철시켜야 되는 것도 의제에 못 올린 일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논의할 의제를 자유롭게 논의하지 못하고 장소도 북에서 한번, 남에서 한번 하기로 했는데 그것도 지켜지지 않았다”며 “나머지 눈에 보이지 않는 조건들, 쉽게 말해 대가를 어떤 방식으로 지불한다든지 이런 것들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 대통령은) 그런 조건들이 우리가 정한 원칙에 맞으면 언제라도 만날 수 있다는 입장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회담을 하게 된다면 대한민국이 논의하고자 하는 모든 문제가 제한없이 논의돼야 하고, 그런 것들이 사전에 정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장관은 남북 정상회담과 6자회담간 연계설과 관련, “확인을 해봤는데 서로 연계하지 않는 것으로 정부 방침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부인했다.


한나라당내 세종시 갈등에 대해선 “어떤 방식으로 문제를 풀 것인지 먼저 절차에 대한 룰을 정하고 그 절차에 따라서 풀어가는 것이 순서일 것”이라며 “대화와 노력을 많이 하다 보면 절차에 대한 합의가 되고 절차에 따라서 결론이 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선거구제 개편과 관련, “국가의 백년대계와 함께 지역정치의 볼모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지역감정을 완화하고 푸는 방향으로, 어느 당이 약간 손해를 보더라도 과감하게 결단해야 한다”며 “대선거구제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중선거구제는 지금 의견 접근이 쉽지 않다. 권역별 비례대표제나 석폐율제 등이 많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