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佛대사 “해상봉쇄도 가능”

필립 티에보 주한프랑스대사는 12일 “프랑스는 해상을 통해 대량살상무기가 확산된다면 이를 막을 것”이라며 “경우에 따라서는 (대북) 해상봉쇄도 가능하다”고 말했다.

티에보 대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와 만나 이같이 말하고 “프랑스는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 참여국으로서 이 조치에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프랑스가 원하는 것은 5개 안전보장이사국이 합의하는 공동 결의안 채택”이라며 “지금 제재범위에서 일정부분 조정이 필요하며, 무력사용을 배제하고 경제제재를 통해 영향을 주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르면 내일쯤 결의안 채택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프랑스도 북한 핵실험 직후 다양한 경로를 통해 자료를 분석중이나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면서 “재래식무기 폭발, 핵실험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경우, 핵물질을 소량 사용했을 가능성 등 3가지 분석이 가능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지만 북한이 핵실험을 발표한 이상 조치를 취하는 게 국제사회 의무이며 성공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티에보 대사는 “프랑스도 러시아나 중국 2개국 중 1개국으로부터 (북한 핵실험에 대한)연락을 받았다”고 밝히고 “프랑스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한 적도 없고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해체하고 NPT(핵확산금지조약) 체제하의 비핵국으로 복귀해야 한다는 게 근본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이 자리에서 “북한의 핵실험으로 91년 한반도 비핵화 선언은 휴지조각이 됐다”며 “프랑스가 한반도와 세계평화를 위해 많은 일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