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中 대사 닝푸쿠이 “북핵 `빅딜’은 없다”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는 29일 미국과 중국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양국간 ‘빅딜’을 통해 북한 지도부 교체를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을 일축했다.

닝 대사는 이날 여의도연구소에서 한나라당 국제위원회 주최로 열린 초청 간담회에서 북핵문제에 대해 ‘미-중 빅딜설’이 나돌고 있다는 질문에 “빅딜은 없다. 중국의 시종일관된 입장은 6자회담으로 푼다는 것”이라며 “이는 북한 정권 교체에 중점을 두는 게 아니고, 북핵 문제 해결에 초점이 있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그는 핵실험 이후 혈맹국으로서 중국이 북한을 버리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북한과 전통적 우호관계는 유지한다”면서 “다만 북한 핵실험 등 도발적 행위는 지역안정과 평화를 위해 좋지 않은 일이라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하며, 잘못된 것은 깨우쳐 주는 것이 중국의 입장”이라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북핵은 중국의 이익에도 절대 맞지 않는다”면서 “다시는 (북핵 실험과 같은) 도발적인 이야기가 나오는 것은 안 된다고 보며, 이 문제를 풀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닝 대사는 6자회담과 관련해선 “(회담 재개는) 개최를 위한 개최가 아니다. 진전있는 회담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다만 북한 핵실험 이후 북한은 북한대로 목소리를 높이려 하고 미국 역시 확실한 폐기조치를 요구하는 등 회담 개최 이전부터 요구들이 많아졌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체제를 선군정치에서 당중심 정치체제로 바꿔야 개혁.개방이 가능하다는 지적에는 “그렇게 생각하지만, 내정간섭적 요소가 있기 때문에 함부로 할 수 없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