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외교단 12일 개성공단 방문

주한 외교 공관장들이 12일 개성공단을 방문할 예정이다.

외교통상부는 9일 “주한 외교단의 요청으로 미국, 중국, 러시아 등의 주한 대사와 국제기구 대표 80명이 개성공단을 방문하며 반기문(潘基文) 장관도 동행한다”고 밝혔다.

주한 외교단은 이번 방문에서 개성공단 현황에 대한 브리핑을 청취하고 입주 업체들을 직접 둘러볼 예정이다.

특히 방문단에 알렉산더 버시바우 주한 미 대사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외교부는 “주한 외교단의 이번 방문을 통해 개성공단 사업에 대한 국제사회의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