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외교가 ‘올해 화두는 북핵.경제위기’

주한 외교관들은 올해 동아시아의 화두로 단연 북핵문제와 세계경제위기를 꼽았다.

글레브 이바셴초프 주한 러시아대사를 비롯한 5개국 대사와 이수택 외교통상부 본부대사, 라이치로 다카하시 주한 일본공사 등 외교관 7명은 10일 연세대에서 열린 ‘동북아네트워크(NEAN) 포럼 2009’ 외교간담회에서 북핵문제와 세계경제위기를 동아시아가 직면한 가장 중요한 과제라고 입을 모았다.

첫 발제자로 나선 이바셴초프 대사는 “러시아는 유럽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일부”라며 “동아시아가 직면한 북핵문제 해결과 세계경제위기에 대처하는데 러시아도 협력할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북핵문제는 러시아의 깊은 우려 중 하나로 러시아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북핵문제 해결에서 가장 필요한 것은 남북한 간 신뢰구축”이라고 지적했다.

스칸드 란쟌 타얄 주한 인도대사는 북핵문제에 언급, “북한이 파키스탄으로부터 핵무기 기술을 받고 대가로 미사일 기술을 건넸다는 의혹이 있는데 파키스탄의 인접국인 인도로서도 이는 대단한 우려사안”이라며 “인도는 북핵과 경제위기에 대처하는 데 있어 동북아시아의 안정적이고 강력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루이스 크루즈 주한 필리핀대사는 “북핵과 경제위기 등 안보이슈와 경제이슈는 어떤 의미에서 서로 연결돼 있다”면서 ‘아세안+3’를 통한 대화와 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하고서 “동북아 3국 및 인도, 호주 등이 아세안과 자유무역협정을 체결함으로써 동아시아는 나프타(NAFTA), 유럽연합(EU)과 함께 세계 경제를 구성하는 3대 축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노르베르트 바스 주한 독일대사는 “세계적으로 경제위기가 악화하는 상황에 이곳저곳에서 대두하고 보호주의는 매우 위험하다”며 “이런 가운데 한.중.일 정상회담은 매우 주목되며 3국의 협력이 세계 경제에 이바지하고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책을 제시해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라이치로 일본공사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6자회담이 지금까지 성취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면서도 “6자회담 참가국들은 북한이 과연 비핵화를 계속 추진할 생각이 있는지 진지하게 생각해봐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마지막 발제자로 나선 이수택 외교통상부 본부대사는 “북핵문제가 해결되면 6자회담이 동북아 안보공동체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지역협력을 증진하기 위해서는 역내 국가들이 민간분야에서의 협력처럼 쉬운 부분부터 추진해 나갈 것”을 제안했다.

이 밖에도 발제자들은 기후변화와 에너지자원, 빈곤 등을 국제사회가 직면할 문제로 지적하고 이를 위해 국가 및 지역 간 협력이 중요함을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동북아 지역 대학생 모임인 ‘NEAN 포럼’이 마련한 이번 행사에는 한국 뿐만 아니라 중국과 홍콩, 일본 등 9개국 250여 명의 대학생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