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탐색구조 임무 한국군으로 전환

주한 미 공군이 맡아오던 한반도 지역의 조종사 주.야간 탐색구조 임무가 30일부터 한국군으로 전환된다.

합동참모본부는 25일 “주한미군의 10대 군사임무 가운데 주.야간 탐색구조 임무가 오는 30일부로 한국군으로 전환된다”면서 “이 임무 전환을 끝으로 2003년부터 추진해오던 10대 군사임무 전환작업이 모두 완료된다”고 밝혔다.

김태영 합참의장과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은 이날 오후 임무전환 확인서에 서명할 계획이다.

그간 한반도내 조종사 탐색과 구출작전은 한국 공군과 미 공군이 공동으로 수행했으나 앞으로 임무 전환에 따라 한국 공군이 전담하게 된다.

합참 관계자는 “현대전에서 제공권을 장악하고 지상과 해상작전을 지원하는 공군작전의 중요성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이런 관점에서 조난됐거나 적진에서 고립된 조종사를 안전하게 구출 또는 구조하는 것도 현대전에서 매우 중요한 작전”이라고 설명했다.

한국군으로 전환된 군사임무는 주.야간 탐색구조를 포함한 후방지역 제독작전(04.8), 공동경비구역(JSA) 경비 및 지원(04.10), 공대지사격장 관리(05.8), 신속 지뢰설치(05.8), 대화력전수행본부 지휘 및 통제(05.10), 주보급로 통제(05.10), 해상 대특수작전부대 작전(06.1), 근접항공지원 통제(06.8), 기상예보(06.12)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