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주둔지역 ‘기지촌’ 이미지 바꿔라”

주한미군 재배치에 따른 지역주민들과의 갈등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기존 미군 주둔지역의 소위 ‘기지촌’과 같은 음울한 이미지를 극복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기개발연구원(GRI) 통일문제연구센터 최용환 책임연구원은 16일 ‘GRI웹뉴스’에 게재한 ‘주한미군 재배치에 대한 경기도의 정책 방향’이란 보고서를 통해 “주한미군 대상 설문조사에서 미군의 신세대 병사들 역시 이러한 이미지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만큼, 보다 밝고 국제적인 문화공간 창출이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연구원은 “미군의 군사변환이 지상군 위주의 대규모 병력 주둔을 지향하고 있는 만큼, 미군의 가족 동반율을 제고할 수 있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면서 “매춘 등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미군 기지가 확장되거나 신설됨으로 해서 불가피하게 토지를 수용당하거나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는 현지 주민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지역 전체에 대한 규제완화와 개발계획 지원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될 때, 그 중 일부는 구체적인 피해 당사자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지방정부 내 주한미군 관련 조직과 기구를 보강할 필요가 있다”며 “경기도의 경우 평택 이외의 지역에도 미군들이 주둔하고 있는 곳이게 때문에 ‘미군기지대책과’를 상설 기구로 설치해 도내 주한미군 관련 정책을 총괄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