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中대사 “3국 대상 행동 방관 못해”

닝푸쿠이(寧賦魁) 주한 중국대사는 22일 한미 양국간에 합의한 전략적 유연성 문제와 관련, “제3국을 대상으로 행동하게 되면 우리는 관심을 돌리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닝 대사는 이날 오전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한국국방연구원(KIDA) 초청 국방포럼에서 한미간의 전략적 유연성 합의로 주한미군이 양안문제에 개입할 여지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언급한 뒤 “유관한 각측이 동북아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불리한 일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지난 1월 한미간에 전략적 유연성이 합의된 이후 책임있는 중국 당국자가 이런 언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한미간 합의에는 한국민의 동의없이는 제3국에서 활동할 수 없다고 했고 미군의 한반도 주둔도 한국의 안보를 위한 쌍무적인 체제로 이해될 수 있는 것으로 (전략적 유연성도) 쌍무적인 틀에서 행동하면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닝 대사는 또 “중국과 미국의 협력은 기본 추세로 북핵을 비롯한 한반도 문제, 대테러, (대량살상무기)확산방지는 물론 쌍무적인 관계도 좋다”고 전제한 뒤 “한국은 중국과 미국 중 양자택일할 필요가 없다”며 “미국과 동맹을 유지하면서 중국과 좋은 관계를 동시에 다 추진할 수 있고 또 그렇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북핵 문제와 관련, 닝 대사는 “지금은 원칙을 논의하는 시기는 지났고 유관한 각측이 실질적인 해결안을 내놓아야 하는 시점”이라며 “아무리 어려움이 있어도 6자회담을 통해 평화적 방법으로 해결해야한다는 입장은 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10년후 가장 위협적인 국가가 될 것이라는 최근 KIDA의 국내 여론조사와 관련, 그는 “조사결과가 이해가 안된다”며 “남북관계와 북핵 등 한반도 문제, 테러반대, 비확산 측면에서 양국의 입장은 같아서 정치적으로 중국은 절대로 한국에 위협이 되지 않으며 경제적으로도 한국은 엄청난 대중(對中) 무역흑자를 보고 있고 일부 경쟁도 자국 경제의 뿌리를 튼튼히 할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또 “중국이 미.일.러 등 대국과 대립하면 중국의 현대화 건설 목표는 실현되지 못한다”며 “중국의 국가상황과 국제사회에서 가장 큰 개도국이라는 사실은 향후 중국이 계속해서 평화적 외교노선을 견지하게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다음 달 중국에서 아주 중요한 군사대표단이 방한한다”며 “올해 한중 군사교류는 상당할 것이며 지금까지의 군사교류 중 최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고구려사 문제와 관련, 닝 대사는 “역사적이고 학술적인 범위의 문제이기 때문에 이를 현실 정치화해 양국 우호관계에 영향을 주게 해서는 안된다”며 “양국의 학술연구를 통해 공동인식을 키우면서 쌍방이 이해하고 받아들일 수 있는 결과물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어선의 서해 불법어로에 대해서 그는 “중국 정부는 이를 아주 중요시한다”고 전제한 뒤 “중앙정부는 지방정부에, 지방정부는 어민들에게 주의를 촉구했지만 수만명의 어민들을 집에 가둘 수는 없는 노릇”이라며 “한국민들의 관심사항을 다시 한 번 본국에 보고해 좀 더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