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철(鐵)’ 기술을 학문으로?‥北, 학회 설립

북한이 ‘주체철’ 생산기술과 관련 이론을 하나의 학문으로 정립하기 위해 지난 1월 ‘주체철학회’를 설립했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가 10일 뒤늦게 보도했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주체철학회는 이미 개발된 주체철 생산 방법을 과학기술적으로 발전시키고 더 합리적인 생산방법을 탐구하는 일을 한다.


조선신보는 “내각 금속공업성의 일꾼들과 교육ㆍ연구ㆍ생산 단위의 권위있는 과학기술자들이 학회에 망라돼 있다”면서 “앞으로 주체철 생산이론과 방법에 관한 과학기술토론회와 발표회를 활발히 개최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주체철’은 수입에 의존하는 중유와 코크스 대신 북한 내에서 조달할 수 있는 재료로 만든 철강을 말하는데, 북한은 작년 12월 함경북도 김책시 소재 성진제강연합기업소에 주체철 생산체계를 처음 완성한 이후 황해제철소, 김책제철소 등에도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