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철기 “북한, 핵포기 안하면 지원·협력 없을 것”

주철기 청와대 외교안보수석은 29일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변화의 길을 선택한다면 한국과 국제사회는 북한에 대한 협력과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수석은 이날 통일연구원 주최로 서울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한반도 신뢰프로세스 추진전략’ 국제학술회의에 참석,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국제사회의 그 누구도 북한에 대해 협력과 지원을 할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는 반드시 북한의 변화를 유도할 수 있다는 신념을 가지고, 국제사회와 공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수석은 또 “(북한은) 핵보유와 경제발전의 병진이라는 실현 불가능한 목표를 내세우고 있다”며 북한의 핵위협이 국제사회에서 고립을 자초하고 주민의 고통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 프로세스는 관계국들과 꾸준한 협의 하에 계속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 수석은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의 기본적 목표는 북한을 어떻게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변화하도록 만들어 가는 데 있다”면서 “정부는 북한의 변화를 기다리면서 신뢰프로세스를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