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이규형·주일 신각수·유엔대사 김숙 내정

이명박 대통령은 21일 주(駐)중국대사에 이규형 전 주러시아대사, 주일본대사에 신각수 전 외교통상부 1차관, 주유엔대표부 대사에 김 숙 전 국가정보원 1차장을 내정했다.


홍상표 청와대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가운데 김 숙 내정자는 바로 임명되고 나머지 내정자는 중국, 일본으로부터 아그레망이 접수되면 국무회의 심의 등 관련 절차를 거쳐 해당 대사로 임명된다”고 밝혔다.


홍 수석은 “권철현 주일대사와 류우익 주중대사, 박인국 유엔대사는 이미 상당기간 근무를 한 만큼 자연스러운 공관장 교체라고 생각하면 된다”고 말했다.


홍 수석은 이어 “이규형 내정자는 주방글라데시 대사, 외교부 2차관, 주러시아 대사 등으로 30여년간 일해온 직업 외교관이며 주중 공사 시절에 맺은 인적 네트워크를 통해 중국과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확대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내정 이유를 설명했다.


또 신각수 내정자는 아시아 관련 업무와 다자 외교에 경험이 풍부한 직업 외교관이며 한일간 여러 현안을 효과적으로 처리하면서 양국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킬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김 숙 내정자는 대표적인 북미통 외교관으로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 국정원 1차장으로 근무하면서 국가안보와 평화정책에 깊이 관여했고 우리나라의 높아진 국격에 걸맞게 선진화되고 세련된 국제외교를 펼쳐갈 적임자라고 밝혔다.


이번 인사에 따라 비(非) 외교관 출신들만으로 채워졌던 4강대사는 외교관 출신(주중.주일)과 비외교관 출신(주미.주러)이 절반씩 차지하게 됐다.


권철현 주일대사는 내년 총선 출마를 준비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명박 정부 초대 대통령실장을 역임한 류우익 주중대사는 내달초로 예상되는 개각 때 통일부 장관 등으로 입각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