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 북한대사, 평화협정 당사자 美.中 거론

최진수 주중 북한대사가 12일 북한 외무성의 전날 평화협정 회담 제안과 관련, 회담에 참여할 정전협정 당사자로 미국과 중국을 거론했다고 교도(共同)통신이 전했다.


그는 특히 한국에 대해서는 “휴전협정에 반대해 조인하지 않고 현재도 (한국이 협정에) 반대하는지 어떤지 알지 못한다”고 말해 한국과의 회담에는 유보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최 대사는 이날 베이징 북한대사관에서 교도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6자회담 재개 문제와 관련, “우리나라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제가 해제되면 곧바로라도 6자회담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는 “곧바로라도”라는 부분을 재차 강조하면서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


최 대사는 또 “한반도 비핵화를 재차 궤도에 올려놓으려면 핵 문제의 기본적인 당사자인 우리나라와 미국이 협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북미 양자 대화를 계속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이날 회견 시작에 앞서 북한 외무성이 전날 발표한 성명을 낭독했지만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방중 가능성 등 성명과 관련 없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변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