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중대사관 “中은행 대북 송금제한 사실”

북한 핵실험과 이에 따른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맞물려 중국 동북지방의 일부 금융기관에서 대북 송금제한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중 한국대사관이 16일 확인했다.

주중 대사관 관계자는 “단둥(丹東) 등 중국 일부 지역 은행들이 대북 송금을 제한하고 있는 것은 사실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정확한 내용은 파악되지 않았지만 현지 관계자들 사이에서 그런 분위기가 감지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이것이 중국 당국의 지시에 의한 것이라기 보다는 현지의 개별 은행들이 스스로의 판단에 따라 이런 조치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지 대북 무역업자들도 일부 은행이 자체적인 판단에 따라 대북 송금 제한 결정을 내린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현지 소식통들은 단둥 등지에서는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 이전인 지난 13일부터 송금 제한이 이뤄지기 시작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송금 제한이 안보리 결의에 따른 것이 아니라 북한 핵실험 이후 국제정세의 변화를 고려한 개별 금융기관의 조치로 보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