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美대사 “핵실험 끝내 확인 못할 수도”

토머스 쉬퍼 주일 미국대사는 11일 북한의 핵실험 실시 여부에 대한 확인 작업과 관련, “시간이 걸릴 지 모른다. 규모가 작아 결국 확인을 못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쉬퍼 대사는 이날 도쿄에서 한 강연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그러나 북한이 핵실험을 실시했다고 발표한 것 만으로도 유엔에서 충분히 경제제재안 채택할 수 있다며 “국제사회가 즉각 결의를 할 수 있도록 움직이지 않으면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북한을 고립시켜야 한다고는 생각하지않는다. 국제사회로 돌아와 일부가 되길 바란다”며 북한에 6자협의 복귀를 촉구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