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中대사 “北 발사 예방외교가 중요”

중국의 추이톈카이(崔天凱) 주일대사는 북한이 인공위성으로 주장하는 물체의 발사를 추진하고 있는데 대해 “위성인지, 미사일인지 현실적으로 나타나지 않았지만 (한반도) 정세가 긴장되지 않도록 서둘러 예방외교에 나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5일 보도했다.

추이 대사는 전날 가진 아사히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무엇을 발사할 지, 발사때까지 알 수 없다. 한반도는 안정을 유지하고 비핵화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히면서 중국으로서도 북한이 발사하지않도록 촉구해나갈 것임을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에 탄도미사일 계획의 중지를 요구한 2006년의 유엔안보리 결의에 대해 “유엔결의를 어떻게 이해해야하는지 국제사회가 반드시 일치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 해석이 제각각이다”며 인공위성 발사라도 결의 위반이라는 한미일 3국의 입장에 동조하지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를 역임한 뒤 지난 2007년 9월 부임한 추이 대사는 이어 북한이 관계국들과 관계를 정상화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목표를 향해 노력해야 한다. 목표를 촉진하는데 도움이 되는 것을 북한측에 명확하게 전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중일 양국의 현안인 동중국해 가스전 공동개발과 관련한 조약체결 협상이 시작되지않고 있는데 대해 “바다의 권익 다툼은 국민감정에 관계되는 문제로, 자국민을 납득시키는 동시에 상대국도 배려하지않으면 안된다”며 시일이 걸릴 것임을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