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미군 사령관 “북한 면밀히 주시해야”

신임 주일 미군 사령관인 브루스 라이트 중장은 18일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성능을 매우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2월 주일미군 사령관으로 부임한 라이트 중장은 이날 요코다(橫田) 공군기지에서 가진 취임 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잠재적 위협을 우려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을 아주 매우 면밀히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라이트 사령관은 주일미군 재배치 협상과 관련, 세부 사항이 아직 논의 중이라고 밝혔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안정을 위해 전반적인 주둔규모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을 것임을 시사했다./요코다공군기지=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