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대사 “日 결코 핵무장 않을 것”

오시마 쇼타로(大島正太郞) 주한 일본대사는 13일 “일본 정부는 결코 핵무장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시마 대사는 이날 국회에서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와 가진 면담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일본은 ‘비핵 3원칙(제조, 보유, 반입 금지)’을 절대 바꾸지 않을 것이다. 아베 신조(安倍晉三) 총리도 필요없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고 배석했던 나경원(羅卿瑗) 대변인이 전했다.

오시마 대사는 또 “일본은 북한선박 단속안을 각의를 거쳐 유엔에 제출했다”면서 “이와는 별도로 북한물품 수입을 금지하고, 14일 0시 이후 일본내 이미 들어와 있는 북한 선박도 모두 나가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일본 일부 언론의) 북한 2차 핵실험 보도는 명백한 오보인 것 같다”며 “1차 핵실험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강재섭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일본, 미국, 중국 등과 국제공조를 제대로 해서 한반도 비핵화가 지켜지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일본 정부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