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외신들 “한미정상, 대북 이견 감추었다”

세계의 주요 외신들은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간 14일 정상회담과 관련, 대체로 “두 정상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이견을 감추었다”는 평가를 내렸다.

로이터 통신은 “양국 정상이 북한에 대해 6자회담 복귀를 한목소리로 촉구했지만 북한문제에 대한 이견은 밖으로 드러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로이터는 또 “두 지도자가 이번 백악관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1년째 답보상태에 빠져 있는 6자회담에 빨리 복귀해야 한다’는 공동 목표를 강조했지만 북한을 앞으로 어떻게 관리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이견을 공개하는 것은 피했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특히 “노 대통령은 미국의 대북 강경 접근법에 대한 기존의 비판적 입장을 되풀이하지 않고, 대신 북한의 미사일 시험에 대한 대응조치의 일환으로 비료와 쌀 제공을 중단하는 조치를 취했음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AP 통신은 노 대통령과 부시 대통령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촉구한 사실을 전하면서 “두 정상이 북한이 6자회담장으로 나오도록 하는 최선의 방법을 둘러싼 양국간 입장차이에 대해 짐짓 모르는 체 했다”고 평가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한미 양국은 그간 대북 전략을 놓고 이견을 노정해왔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대북문제 해법에 대한 돌파구는 마련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는 특히 핵 비확산 전문가인 찰스 퍼거슨의 말을 인용, “한국은 진보적 시각에서 접근하고, 미국은 우익적 시각에서 접근하고 있다”면서 “양국간에는 긴장이 흐르고 있다”고 평가했다.

AFP 통신도 “양국 정상이 상존하는 이견에 대해서는 드러내지 않았다”고 평가했고, 중국의 신화통신은 “두 정상이 한반도 핵 문제 해결과 군사 협력 문제에 집중했다”고 보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