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 북한대사관에 골프 열풍

리용호 대사를 비롯한 주영 북한 대사관 관계자들이 단체로 골프에 입문해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런던 교민들에 따르면 리 대사는 2개월전부터 동료 외교관 4명과 함께 한국 교민이 운영하는 골프 학교에 입학해 구슬땀을 흘리며 골프를 배우고 있다.

런던 외곽 주택가인 일링에 있는 북한 대사관저 및 대사관 청사에 근무하는 북한 외교관은 모두 7명에 불과해 사실상 대사관 전체가 골프에 뛰어든 셈이다.

리 대사 일행이 골프에 입문한 것은 골프 종주국인 영국에서 골프를 모르면 외교활동에 제약이 따른다는 현지 사정을 감안했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리 대사 일행은 모두 골프가 처음이며 현지 교민 프로 골프의 지도로 기초 교육 및 필드 레슨을 받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00년 영국과 수교했으며 2003년 9월 리용호 대사가 초대 주영 대사로 부임했다.

리 대사는 부임이래 유창한 영어 실력을 바탕으로 북한 공무원, 교사, 의사 등의 영국 연수를 주선하는 등 활발한 외교활동을 펼치고 있다.

리 대사는 평양남산고등중학교와 평양외국어대학 영어학부를 졸업하고 지난 77년에 외무성에 들어가 주스웨덴 서기관, 국제기구국 과장.부국장을 지낸 인물로 지난 2000년 10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특사로 미국을 방문한 조명록 국방위 제1부위원장을 수행하기도 한 정통 엘리트 외교관이다.

자타가 공인하는 대미전문가로 알려진 리 대사의 아버지는 김 국방위원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리명재 전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다./런던=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