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영 北대사 “한미군사훈련, 이산상봉에 부정적 영향”

현학봉 영국 주재 북한 대사는 2일(현지시간) “한미 합동 군사훈련이 실시되는 위험한 상황에서는 남북한이 추진 중인 이산가족 상봉 계획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쳐 행사가 열릴 수 없다”고 말했다. 


현 대사는 이날 영국의 일간지 파이낸셜 타임스(FT)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대규모 한미합동 군사훈련이 남한과의 관계를 개선하고자 하는 북한의 노력을 심각히 훼손할 수 있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한미 양국이 다음 달 실시하는 합동 군사훈련을 강행한다면 상황은 더욱 악화돼 한반도를 전쟁의 위험으로 몰아넣을 것”이라며 “우리는 남한에 기회를 줬으며 만약 남측이 이 기회를 놓친다면 큰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라고 위협했다.


그러면서 현 대사는 “한미가 평양을 점령하기 위한 특수 상륙작전을 계획하고 있다”며 “이 훈련의 본질은 미래 핵전쟁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 대사는 박근혜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해서는 “본인은 북한에 진정성을 보이라고 하면서도 정작 남측의 태도는 매우 도발적이고 대립적이다”며 “박 대통령의 대북정책은 전임자보다 더 나쁘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