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상성 인민보안상은 왜 중국에 갔을까?

주상성 북한 인민보안상이 15일 중국을 방문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전했다. 인민보안상은 우리의 경찰청장에 해당한다.


중앙통신은 “중국을 방문하는 주상성 인민보안상을 단장으로 하는 인민보안성 대표단이 15일 비행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신은 주 인민보안상의 방중 일정과 목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인민보안상의 중국 방문은 상당히 이례적이다. 따라서 이번 주 인민보안상의 방중을 두고 김정일 방중 준비, 위폐나 마약관련 범죄 공동 대응, 화폐개혁 후 수습책 일환, 신종플루 대책 협조, 북중 우호교류 사업 일환 등 갖가지 추측이 나오고 있다. 


1998년 김정일 체제 공식 출범 이래 백학림, 최룡수 등 인민보안상이 중국을 방문한 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인민보안상은 앞서 2005년 6월 러시아를 방문해 조직범죄와 마약거래 등에 공동 대응키로 합의한 바 있다. 따라서 사실상 경찰 행정책임자인 주 인민보안상이 각종 범죄와 마약, 탈북자, 밀수 등에 대한 대책을 세우기 위한 협의용 방중 했을 것이라는 분석이 힘을 얻고 있다.


특히 중국은 마약 단속을 위해 국가적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조건에서 필로폰, 헤로인 등의 북한산 마약 주요 입수 통로인 북중 국경관리에 북측이 더 많은 관심을 써줄 것을 요구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


김정일의 방중을 대비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이 유엔제재 등으로 외교적으로 고립된 조건에서 중국과의 친선관계는 외교적 사활이 걸린 문제이다. 따라서 김정일이 중국을 방문해 북중관계가 튼튼하다는 점을 과시할 필요성을 강하게 느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김정일 방중 준비설은 북한 고위급 관리가 중국에 방문할 때마다 흘러 나온 것으로 실제 김정일 호위를 담당하는 부서가 아닌 인민보안성의 수장이 중국을 방문할 이유가 없다는 분석이다. 


민감한 시기에 인민보안상이 중국을 방문해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지만 북중관계를 과시하기 위한 상징적 교류라는 지적도 나온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