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사기 소독도 하지 말라고?” 軍 전기절약 교양에 반발 고조

[군 총정치국 교양자료 입수] "전기절약서도 애국심 발현해야"...전력난 심각한 듯

북한 군에 하달된 전기절약 관련 교양자료. /사진=데일리NK 내부 소식통 제공

북한군 총정치국에서 지난 6일 전군(全軍)에 ‘전기절약에 앞장서야 한다’는 내용의 교양자료를 배포한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이는 지난 3일 총참모부에서 하달한 ‘병실 내 전력 소모 최소화’ 지시의 후속조치로, 현장에서 명령 관철을 고무·추동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데일리NK가 입수한 총정치국 교양자료는 ‘전기절약은 물 절약, 석탄 절약’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6일 전군에 뿌려졌고, 현재 각 군에서 관련 교양이 진행 중이다.

일단 북한은 자료를 통해 “1kwh의 전력량으로는 쇠물(쇳물) 1.6kg, 비료는 0.7kg, 천은 11m 생산할 수 있으며 무궤도전차가 850m의 거리를 달릴 수 있다고 한다”면서 “모든 군인들은 전기절약은 숭고한 애국심의 발현으로 된다는 것을 깊이 명심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군인들은 모두) 한 w의 전기, 한 방울의 물이라고 극력(적극) 아껴 씀으로써 내 조국의 부강번영에 적극 이바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기절약’ 문제에서도 충성심·애국심을 발휘해야 한다고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자료는 또 “수력발전소들에서는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물의 힘에 의하여 수차를 돌리고 그 돌아가는 수차에 발전기를 련결(연결)하여 전기를 얻는다”고 했다. 겨울철 수력발전소 전력량이 현저하게 줄어들 수밖에 없는 현실을 우회적으로 표출하면서 전기절약이 절실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셈이다.

아울러 자료는 “화력발전소에서 1kwh의 전력을 생산하려면 질 좋은 석탄 500g 정도 때야 하는데 실례로 한 군의소에서 주사기 소독기(0.8kw)를 하루 4시간 동안 리용(이용)하였다면 소비한 전력량은 3.2kwh로서 주사기 소독에만도 년간 근 600kg의 석탄을 쓴 것으로 된다”고 적시했다.

군대 내에서 전력소비량이 가장 많은 곳을 ‘군의소’라고 지적한 것으로, 관련 분야 종사자들에게 ‘전기 낭비’에 대한 일종의 경고성 메시지를 분명히 전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이와 관련 북한군에는 군의소와 참모진료소 및 병원 등이 있다. 여기서 군의소는 훈련과 전투 및 일상일과 생활에서 제기되는 일차적인 치료를 전문적으로 담당하고 있다. 내부엔 입원환자도 있고, 부대 군인예방접종 등도 진행하기 때문에 주사 소독기 사용은 필수다.

소식통은 “큰 병원도 아닌 군의소를 꼭 짚어 총정치국 전기절약자료에 내는 게 적절한가에 대한 의문이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면서 “심지어 ‘전기절약을 위해서 주사기 소독도 하지 말고 그냥 군인들을 치료하라는 것이냐’는 목소리도 제기된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2020 동기훈련의 첫 달인 12월부터 군대 내부에서 전력난에 따른 문제가 속속 포착되고 있다고 한다. 훈련과 식사 문제에까지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는 것이다.

소식통은 “전기사정으로 기계를 사용해야만 하는 전문병 훈련에도 적지 않는 지장을 받고 있다”면서 “정전으로 증기밥가마(밥솥)를 돌리지 못하고 가마밥(가맛밥)으로 밤 10시 넘어서 식사를 했다는 부대도 있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