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굶주림 외면하고 로켓발사…비상식적”

류우익 통일부 장관은 21일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은 남한과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한 도발적 행위이자 심각한 안보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이날 열린 ‘2012 북한 경제 글로벌 포럼’ 축사에서 “북한은 장거리 로켓 발사 계획을 발표해 남한과 국제사회, 그리고 국민들의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주민들이 굶주림과 정치적 박해로 국경을 넘어 이국땅에서 난민화되는 현실을 외면한 채 막대한 비용을 들여 장거리 로켓 발사를 강행하는 북한 정권의 비상식적 태도에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금이라도 이러한 도발적 행위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류 장관은 또 “정부는 안보태세를 더욱 확고히 하는 가운데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의 로켓 발사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한의 행동은 대단히 실망스럽지만 대화의 문은 계속 열어둘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북한이 남한과 국제사회를 등지고 체제를 발전시키고자 하는 방식은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면서 “고도화한 세계경제 체제에서 산업화와 정보화에 뒤진 북한이 외부세계로부터 고립된 채 자체의 기술과 노력 동원으로 고질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지적했다.


류 장관은 “북한이 핵개발과 군사적 도발, 비난과 위협으로 폐쇄적인 체제를 유지하는 데 급급하는 ‘나쁜 선택’을 해서는 않된다”면서 “국제사회의 건강한 성원으로 나와 남한과, 그리고 국제사회와 협력하며 민생을 돌보고, 피폐한 경제를 회복시키는 ‘좋은 선택’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현 시기 북한 체제가 당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유일한 방안은 대화와 교류협력을 통한 남북관계 발전뿐”이라면서 “낙후된 북한 경제를 회생시킬 수 있는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은 남한뿐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