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생활 향상..경제문제 ‘올인’

북한은 1일 신년 공동사설에서 주민생활 향상 등 경제문제에 ’올인’할 방침임을 밝혔다.

공동사설은 “사회주의 경제강국 건설을 위한 공격전을 힘차게 벌여 나가야 한다”며 “경제강국 건설은 현시기 우리 혁명과 사회발전의 절박한 요구이며 강성대국의 면모를 전면적으로 갖추기 위한 보람찬 역사적 위업”이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경제난 해결에 ’국가적 힘’을 ’집중’할 것을 촉구했다.
북한이 경제난 해결과 관련해 주력방향으로 제시한 과제는 주민생활 향상과 경제 현대화다.

북한은 재작년과 작년에 이어 ’먹는 문제’의 해결에 주력할 것을 요구했다. 북한은 2005년과 2006년에 농업을 ’경제건설의 주공전선(主攻戰線)’으로 설정한 바 있는 데 올해도 “지난 시기와 다름없이 농사를 천하지대본으로 틀어쥐고 인민들의 먹는 문제 해결에서 획기적인 전진을 이룩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농업부문 관계자들의 주인의식 함양, 과학적 영농방법 도입, 영농물자 및 자재 우선 보장 등을 당부했다.

또 주민생활과 직결된 경공업부문의 증산을 촉구하면서 전력, 석탄, 금속, 철도운수 등 ’인민경제 4대 선행부문’의 발전을 과업으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모든 부문, 모든 단위들에서 최신 과학기술에 기초한 현대화를 힘있게 밀고 나가야 한다”고 강조, 산업시설 현대화에 박차를 가할 것임을 밝혔다.

특히 경제사업의 내각 집중 및 운영권 강화와 더불어 ’자력갱생’을 눈에 띄게 강조했다.

공동사설은 “자력갱생은 이 땅위에 강력한 자립적 민족경제를 일떠세운 원동력이며 사회주의 경제건설의 변함없는 투쟁방식”이라며 “강성번영의 새로운 영마루에로 치달아 올라야 할 지금이야말로 자력갱생의 구호를 더 높이 들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는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로 경제지원이 쉽지 않은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이미 지난해 핵실험 이후 ’강성대국의 여명’이라는 말을 빈번하게 사용하면서 군사강국이라는 자신감을 바탕으로 경제문제 해결에 총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임을 밝혔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핵실험 직후 “앞으로는 경제사업에 큰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으며, 언론매체들도 핵보유가 재래식 무기를 축소하고 인적 자원과 자금을 경제건설과 주민생활에 돌리려는데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태도는 북한이 ’고난의 행군’을 거쳐 1999년 강성대국(사상.군사.경제) 건설을 제시한 이후 핵실험으로 사상.군사강국을 달성한 만큼 이제는 경제강국에 매진할 때라는 입장을 나타낸 것이라는 분석이다.

더욱이 올해는 김일성 주석의 95회, 김정일 위원장의 65회 생일에다 북한군 창건 75주년을 맞는 해이기도 하다.

고유환 동국대 교수는 “경제에 대한 유별난 강조는 그동안 국방공업을 우선시 해왔지만 핵실험을 통해 어느 정도 달성이 된 만큼 실제 경제에 도움이 되는 방향에 주력하겠다는 의미와 함께 7.1경제관리 개선조치와 남북 정상회담 이후 교류협력의 확대로 주민의식이 크게 변화된 상황에서 주민들의 욕구불만을 해소하겠다는 의도도 담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