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미中대사 북한 ICC회부 반대…”北 내정간섭 안돼”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가 북한의 인권실태를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려는 미국 등 서방의 움직임에 대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이 대사는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의 외교 전문지 ‘포린 폴리시’와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어떤 나라도 북한의 내정에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추이 대사의 이번 발언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초안에 들어간 ‘북한인권 문제를 ICC에 회부한다’는 내용에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재확인한 것으로 풀이되지만, 해외 주재 대사가 북한 ICC 회부 반대는 매우 이례적이란 평가다.


그는 이어 “미국이 자신의 견해를 가질 수는 있으나 궁극적으로 이 문제는 북한 인민들의 결정에 달린 것”이라면서 “ICC든 다른 곳이든 문제를 복잡하게 만든다면 그것이 도움이 되거나 건설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중국의 한반도 정책에 대해 “첫째 한반도 전체의 비핵화, 둘째 평화와 안정, 셋째 협상과 대화를 통한 문제의 해결”이라면서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와 안정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추이 대사는 지난 4월 미국 평화연구소 강연에서 미국이 중국에 북한 비핵화를 이끌어내도록 압박을 가하라고 주문하는 것은 ‘불가능한 임무’라고 비판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