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멕시코 北대사 해외동포경제인 만찬장 참석

북한 대사로서는 이례적으로 서재명 멕시코 주재 대사가 해외동포 경제인 모임에 참석했다.

서 대사는 7일 멕시코시티 세계무역센터(WTC)에서 열린 코트라(KOTRA) 주최 한국상품종합전시회 기념 리셉션에 참석, 연합뉴스와 회견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멕시코 국빈 방문이 잘 되기를 바란다”면서 “북과 남은 6.15 공동선언 정신에 입각해 우리 민족끼리 통일, 경제강국을 이뤄 남부럽지 않게 살아야 한다”고 밝혔다.

서 대사는 또 “앞으로 북한에 대한 투자를 많이 확대해서 경제교류를 포함해 농업, 무역, 철도, 건설과 관련해 협력이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이번 10차 세계한민족경제공동체대회에 본국에서도 6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해 이런 취지로 북한에 대한 투자설명회를 가졌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한국 경제인들의 공식 행사에 북한 대사가 참관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로 행사 참석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배경을 묻는 질의에 “그 동안 바빠서 참석을 제대로 못했는데 이번에는 만사 제쳐놓고 참가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리셉션에는 세계한민족경제공동체대회 참석 해외 동포 경제인 300여명을 비롯해 코트라 상품전 참가 현지 기업인, 멕시코.중남미 바이어 등 700여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조경화 해외동포원호위원회 부국장 등 경제공동체 대회 북한 경제인대표단 6명은 이날 서 대사와 함께 같은 테이블에 자리를 잡았으며 홍기화 코트라 사장, 서진형 세계해외한인무역협회(월드-OKTA) 회장, 천용수 협회 이사장 겸 조선사업위원회 위원장 등과 환담을 나눴다.

또한 조규형 주멕시코 한국 대사도 만찬장에 참석, 멕시코 주재 남북한 대사가 한자리에 모이는 이례적 모습이 연출됐다./멕시코시티=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