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리비아 대사 “불안 요소 제거…치안은 아직”

조대식 주리비아 한국 대사는 20일(현지시간) 리비아의 무아마르 카다피 사망으로 리비아 정국의 최대 불안 요소는 제거됐지만, 현지 치안은 여전히 불안할 수 있다고 밝혔다.


리비아 트리폴리에 있는 조 대사는 이날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트리폴리가 함락된 지 두 달이 됐어도 카다피가 잡히지 않은 점이 정국의 불안 요소로 남아 있었지만, 그의 사망으로 이런 요소는 해소됐다. 불안한 상황이 일단은 마무리 됐다”고 말했다.


그는 “카다피의 추종세력이 1주일 전만 해도 트리폴리에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세력이 나오기도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 대사는 또 “리비아는 지금 축제 분위기에 휩싸여 있다”며 “트리폴리 시내는 카다피의 사망을 축하하려는 인파로 도로는 마비됐고 차량이 수십 km의 행렬을 이루고 있다. 곳곳에서 총성과 경적 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고 현지 분위기를 전했다.


조 대사는 그러나 “카다피의 사망과 현지 치안 문제는 직접적인 상관관계가 약하다고 볼 수 있다”며 “치안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 유동적인 부분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국가과도위원회(NTC)군이 그동안 카다피란 ‘공통의 적’을 갖고 있어 내부적인 문제에 대해 참고 있었지만, 이제부터는 달라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200~300개 무장세력으로 구성된 NTC군이 카다피 사망 후 각자의 지배권을 강화하고 기득권을 차지하려는 내부 다툼과 분열이 표면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조 대사는 리비아의 최대 과제를 2가지로 꼽았다.


첫째는 NTC를 구성하는 무장 세력 간 정치적 합의를 이끌어 내는 것이며, 둘째는 리비아 전국에 뿌려진 무기를 회수하는 문제이다.


그는 “각종 무장 세력이 NTC의 통제 하에 들어가고 각 종파 간 합의를 통해 임시 정부를 구성하는 일이 급선무가 될 것”이라며 “리비아에는 얼마나 많은 무기와 수류탄이 있는지 추산조차 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리비아에 남아 있는 교민 46명 모두 지금까지 무사한 것을 확인했다”며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