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러 北대사관 건물 불법 도박장으로 이용”

러시아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의 부속 건물이 불법 카지노 도박장으로 이용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일간 이즈베스티야에 따르면 북한 대사관은 작년 9월 대사관에 딸린 2000㎡크기의 행정용 건물을 ‘인테르’라는 회사에 임대했다. 이 회사는 임차 용도를 ‘식당용’이라고 했지만 러시아 수사당국은 작년 12월부터 이 건물에서 카지노 영업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카지노장이 들어선 건물은 대사관 건물과 철제 담장으로 분리돼 있으며 사전에 전화로 예약하거나 기존 고객들이 추천한 사람들만 철저한 보안검사 과정을 거쳐 출입할 수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건물 2층엔 룰렛 게임용 테이블 4개와 포커·블랙잭 게임용 테이블 5개, 슬롯머신 약 30대가 설치돼 있고, 3층은 기업인 등 VIP 고객들만 출입할 수 있다고 한다.


신문은 대사관에 속한 건물이 카지노로 운영된다는 사실을 북한 외교관들이 몰랐을 리 없다면서, 오히려 도박장을 외화 벌이 수단으로 이용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현지 전문가들을 인용해 지적했다.


러시아는 지난 2009년 7월부터 주요 도시에서 카지노 영업을 금지한 연방법을 시행중이다. 이에 따라 카지노 업자들이 치외 법권인 외국 공관을 불법 영업장소로 이용하기 시작했고, 북한 대사관도 그 중 하나가 됐다는 것이다.


신문은 일부 카지노 업자들이 모스크바의 아프리카 국가 대사관들과도 카지노 개설 협상을 벌여왔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로 경제 사정이 어려운 국가 대사관들에 상당한 임대료를 지불하는 조건으로 카지노 운영 허가를 받아냈다는 설명이다.


한편, 주러 북한 대사관은 이날 오후 “우리 대사관 내부에는 어떠한 카지노도 없고 그전에도 없었다”는 성명을 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