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단체, 연평도서 ‘反박근혜’ 여론 조장하나

‘제주해군기지’ 설치 반대운동을 주도해온 좌파성향의 ‘평화통일시민행동’이 17, 18일 이틀간 연평도를 방문해 평화순례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단체는 행사 기간 북방한계선(NLL)에 평화협력지대를 설치해야 한다는 문재인 대선후보와 같은 주장을 펼 것으로 보인다. 


시민행동은 홈페이지에 정치권 등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NLL에 대해 “서해에는 남북 간 합의된 해상분계선이 없다”고 명확히 밝히고 있다. 


또한 단체는 “(서해상은) 구조적으로 군사적 긴장이 높을 수밖에 없다”면서 “그런 곳에 군사력을 집중시키고 대규모 군사훈련을 한다면 군사적 충돌은 언제든 일어날 수 있을 것”고 주장했다.


이번 행사에 대해선 “대선을 앞두고 MB와 박근혜는 ‘NLL고수’를 주장하고 있다”면서 “대선을 맞아 여당의 안보장사가 반복되는 이때에 다른 곳도 아닌 연평도에서 ‘평화’를 외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평화’를 내걸고 있지만, 사실상 대선을 앞두고 반(反)박근혜 여론을 조성하기 위한 행보라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단체는 연평도를 ‘비극의 섬’으로 지칭하고 ‘평화기원제’와 ‘주민간담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그동안 시민행동은 제주 해군기지 반대를 주장하며 촛불집회를 진행해왔다. 이외에도 한미합동 군사훈련 반대,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반대 등 좌파적 활동을 주되게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0월 4일부터 12월 18일까지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 서울본부’가 주관하는 ‘2012 평화통일 사진전-그날’의 참여단체로 포함됐다. 사진전 참여단체에는 법원이 이적단체로 규정한 조국통일범민족연합(범민련) 남측본부를 비롯해 한국진보연대 등 친북성향의 단체들과 통합진보당 등이 포함돼 있다.


일각에선 시민행동의 이 같은 전례를 볼 때 ‘연평도 평화순례’도 순수한 의도로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그동안 ‘전문 시위꾼’으로 불리던 좌파성향의 단체들은 2006년 평택 대추리 미군기지 확장 반대와 제주 강정마을 해군기지 반대 활동으로 지역 주민들 간의 갈등은 물론 국책사업의 발목을 잡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