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파는 진짜 아닌 ‘짝퉁 진보세력’으로 불러야”

▲ ‘정치사상용어 혼란실태와 정상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18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데일리NK

한국에서 북한 및 국내 안보 위해(危害)세력(친북·사회주의세력)에 의해 ‘진보’라는 용어가 전도돼 사상적 혼란이 가중되고 있는 만큼 좌파를 지칭할 때 과감히 ‘짝퉁 진보세력’이라는 대체 용어로 불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치안정책연구소 유동열 선임연구관은 18일 자유민주연구학회(회장 김광동)가 주최한 ‘정치사상용어 혼란실태와 정상화 방안’이라는 주제의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주장하고 “그 세력들에 의해 의도적으로 조작된 용어의 정상화 방안 중 하나로 대체 용어를 개발해 보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 선임연구관은 “우리는 북한 및 국내 안보 위해세력의 용어혼란 전술에 놀아나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체제를 위협하는 주된 요인으로 부각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사회주의 지향세력을 진보세력이라고 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이념과 국가정체성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 용어의 사용은 북한의 대남혁명역량 강화에 기여하는 역기능을 낳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선임연구관은 “현재 한국 사회내에서 ‘진보사상’으로 불려지는 용어는 ‘사회주의 사상’으로 정확하게 해야 하고, ‘양심수’는 ‘공산혁명사상 포지(抱持)사범’이니 완전 폐기 하도록 권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치·사상용어 사용환경의 쇄신을 위해 정부산하에 전담부서 설치운영과 홍보책자·동영상자료 제작 및 배포 등 대국민 홍보를 주력해야 한다며 “특히 올바른 용어 사용을 위해서는 신문, 방송, 인터넷 등 언론매체에서부터 제대로 사용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한국학중앙연구원 양동안 교수는 “한국에서 사회주의 세력이 기존의 용어들 가운데 대중적 이미지가 좋은 용어를 선점해서 사용하고 있다”며 “한국의 반(反)사회주의세력은 좌익세력의 용어전술을 피동적으로 수용하여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고려대 북한학과 조영기 교수의 사회로 단국대 정용석 전 정경대학장, 숭실대 강경근 법대 교수, 경기대 유영옥 국제대학장, 동신대 정석홍 교수가 토론자로 나서 사상 용어 대안 마련을 위한 활발한 토론을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