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북세력, 김정일 하수인 역할에서 벗어나야”

북한인권 관련 대학생 단체들은 북한의 지령을 받아 남한 내에서 간첩 활동을 벌인 ‘왕재산’ 사건과 관련해 관계 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미래를여는청년포럼(대표 신보라)·북한인권탈북청년연합(대표 한남수)·북한인권학생연대(대표 문동희) 등은 30일 공동성명을 내고 “우리는 ‘왕재산’과 관련된 인사들이 북한의 독재정권에 침묵하면서 대한민국에 북한식 사회주의 혁명을 일으키려 한 사실에 큰 분노를 느낀다”며 종북세력들은 김정일의 하수인 역할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정일 독재정권의 지령을 받아 대한민국을 혼란스럽게 하고 사회주의 혁명을 일으키려는 자가 대한민국 정치권의 최상층부에서 활동을 했다”면서 “이러한 현실을 직시하고 안보 문제에서도 대한민국 국가차원의 부단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왕재산 사건을 야권 탄압으로 치부하는 민주노동당에 대해서는 “민노당이 치를 떨고 싫어하는 독재정권이 북한에 있다. 바로 김정일 정권”이라면서 “민노당이 비판해야할 것은 정권과 수사기관이 아니다. 김정일 정권과 김정일 정권의 지령을 받고 암약하는 왕재산 관련자들을 비판해야한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