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케리 “북한 비핵화땐 불가침 조약 체결 의향”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북한이 비핵화를 결심하고 이를 위해 정통성 있는 협상에 나선다면 우리는 대화할 준비가 돼있으며 북한과 불가침 조약(non-aggression agreement)을 체결할 준비도 돼있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이날 도쿄 ‘미일안전보장협의위원회(2+2)’를 개최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케리 장관은 또 “북한이 비핵화에 나선다면 6자회담 참가국들은 다시 북한과 대화하고 평화적인 관계를 맺을 준비가 돼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의 정권을 교체하려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은 법치의 기준이나 국제적 행동규범에서 벗어난 행동을 하는 국가”라면서 “그러나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협상을 시작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면 미국은 협상에 나설 준비가 돼있다는 점을 북한은 이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우리는 과거처럼 양보와 합의, 파기를 거듭하고 핵 프로그램이 계속되는 협상의 악순환에 빠지지 않겠다는 점을 분명히 말해왔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