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DJ 치매발언’ 비난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일 전여옥 한나라당 의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치매발언’을 반(反)통일적 범죄행위라고 비난했다.

조평통 대변인은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전 의원의 발언을 “우리를 걸고 역사적인 평양상봉과 6.15공동선언을 전면부정하고 모독해 나선 용납 못할 반통일, 반민족적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담화는 전 의원이 한나라당 대변인직을 역임했음을 거론하면서 “(그의 발언은) 개인의 의사에 한한 문제일 뿐 아니라 한나라당 자체의 의사를 대변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우리민족끼리 힘을 합쳐 자주통일의 길로 나가는 것이 대세의 흐름으로 되고 있는 오늘날 한나라당만이 6.15공동선언 이행을 가로막고 북남관계를 과거로 되돌려 세우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