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정형근의원 개성공단 발언 중대도발”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15일 “우리 정치체제를 헐뜯고, 있지도 않은 사실을 허위 날조해 험담질을 하는 자들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든지 반드시 계산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이 지난 10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북한이 개성공단을 유사시에 대비한 북한군의 제1선 기지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 “완전히 허위날조된 모략극으로 우리 정치체제를 중상모독한 중대도발 사건”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조평통은 “이번 험담질은 개인에 관한 문제가 아니라 한나라당과 관련한 문제”라면서 “한나라당이야말로 평화와 통일의 원쑤이며, 동족 대결에 환장이 된 범죄집단이다. 남조선 각 계층 인민들은 한나라당을 반대배격하고 지체 없이 청산해 버려야 할 것”이라고 선동했다.

이어 개성공단 사업과 관련, “전적으로 남측의 요청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우리는 뜨거운 동포애와 민족의 공동번영의 견지에서 남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개성공업지구를 건설토록 하는 아량을 베풀었다”고 거듭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