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평통, 미군기지 오염비용 부담 비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29일 한국 정부가 최근 열린 한미 안보정책구상(SPI) 회의를 통해 2011년까지 반환되는 주한 미군기지의 오염치유 비용을 대부분 부담하기로 한 데 대해 “매국노들의 반민족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조평통은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이번에 남조선 당국이 황폐화된 미군 군사기지를 그대로 이관받는 전례를 남김으로써 앞으로 넘겨받게 되는 수십 개의 미군 군사기지들의 환경오염 제거비용까지 모두 걸머질 수 밖에 없게 되었다”며 그같이 말했다.

담화는 “초보적인 계산에 의하더라도 그 비용은 무려 120억 달러 이상에 달할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이 미군기지 환경복구비용도 받아내지 않고 그대로 넘겨받기로 한 것은 민족의 이익을 외세에 팔아먹은 또 하나의 반민족적인 사대매국행위”라고 주장했다.

특히 “간과할 수 없는 것은 미국 상전의 압력에 굴복하여 우리(북)가 선군(先軍)으로 남조선을 보호해주는 데 대해서는 이성을 잃고 걸고 들며 인도적 지원마저 차단한 자들이 강토의 절반 땅을 황폐화시킨 미국에 대해서는 항변 한마디 못하고 오히려 엄청난 혈세를 그 뒤처리에 처넣는 것과 같은 시라소니짓(못난짓)을 한 것”이라며 남북관계와도 연결지었다.

담화는 또 남한의 시민사회단체들이 이 문제를 규탄하고 있는 사실을 거론하며 “남조선의 각 계층 인민들은 사대매국당국의 반민족적 행위를 반대배격하고 남조선에서 미군기지를 완전히 철폐하며 미군을 철수시키기 위한 투쟁에 과감히 떨쳐 나서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