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용 “후 방북이 북에 정치적 압력”

조태용(趙太庸) 외교통상부 북핵 외교기획단장은 11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 자체가 6자회담과 묶여 있어 북한에게 일종의 정치적 압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조 단장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6자회담 재개나 재개될 확신이 없는 가운데 후 주석의 방북은 어려울 것이고 그는 북한에 빈손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며 “ ”6자회담이 진전이 없어 방북이 성사되지 않으면 그 자체로 북한이 잃는 게 많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중국의 한반도 정책 중 중요한 것이 한반도 비핵화이며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의 틀을 벗어나려 하면 중국의 중요한 국가이익을 손상시키게 된다“며 ”북한이 이런 식으로 중국의 정책을 방해한다면 중국은 가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 단장은 ”회담 중단 1년을 앞두고 진척이 없는 가운데 북한은 몇몇 행동을 할 수 있으나, 그냥 있을 수만은 없으며 대화중단 상황의 무한정 지속도 불가하다“면서”북한에 계속 할 말은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단장은 또 ”미국은 최근 6자회담이 재개되면 북한과 ’본격적인 협상’을 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