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회관 5년뒤 거액 웃돈 재매입 계약”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중앙본부의 건물.토지를 매각하면서 5년 뒤에 매각 대금인 35억엔에 7억엔을 얹어 다시 사들이기로 이면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도쿄(東京)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조총련이 중앙본부 회관의 불발된 거래를 중개한 부동산회사 전 사장(72)에게 건넨 4억8천만엔 가운데 3억5천만엔은 5년 뒤 조총련에 되팔 경우 주기로 한 웃돈의 절반을 미리 지불한 것이라고 이 신문은 전했다.

조총련의 비정상적 거래 사건을 수사중인 도쿄지검 특수부는 중개역인 전 사장이 거래를 성사시키는데 필요한 자금 조달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면서도 거액의 선불금을 요구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에 따르면, 전 사장은 조총련 간부로부터 중앙본부 매각처를 알아봐 달라는 부탁을 받고 지난 4월 친분이 있는 오가타 시게타다(緖方重威) 전 공안조사청 장관에게 협조를 요청한 뒤 조총련 허종만 책임부의장과 소송 대리인인 쓰치야 고켄(土屋公獻) 전 일본변호사연맹 회장에게 오가타 전 장관을 소개했다.

이들은 오가타 전 장관을 대표로 하는 투자펀드를 설립, 본부 회관을 35억엔에 매입하되 매각 후에는 조총련이 매년 임대료로 3억5천만엔을 투자펀드에 지불하며, 5년 뒤 매각 대금의 20%를 얹어 되사기로 합의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조총련은 5년 뒤 웃돈 선불금 3억5천만엔과 중개수수료 1억엔, 오가타 전 장관의 보수 1천만엔 등 총 4억8천만엔을 지불하고 투자회사로 소유권 등기 이전까지 마쳤으나 비정상적 거래에 대한 검찰의 수사 등으로 투자금을 모으지 못해 매각이 무산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