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평양서 식당 운영 계획”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인민생활 향상’ 방침에 호응, 평양에서 식당 3곳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도쿄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조총련 조직이 평양에서 직접 식당을 운영하기로 한 것은 이례적이다. 지금까지 재일조선인 사업가 등이 북한에서 합영 사업을 벌인 적은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조총련 중앙본부와 간토(關東), 긴키(近畿).도카이(東海) 조직이 음식점 한곳씩을 나눠 맡는다.


중앙본부는 3천500만∼5천만엔(약 4억4천만∼6억3천만원)을 마련해 고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4월15일까지 평양에 객석 100∼150석의 식당을 개업할 예정이다.


간토 조직은 조선노동당 창건일인 10월10일까지 역시 평양에 식당을 개업할 예정이다.


조총련은 재일조선인 실업가나 활동가들에게 협력을 촉구하고 있지만 과거 합영 사업에 실패한 전례 때문에 자금 조달이 여의치 않을 수도 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또 조총련이 자강도 희천(熙川)수력발전소 건설 근로자들에게 돼지고기 100t을 보내기 위해 전국 활동가 1인당 1만5천엔(약 19만원) 이상을 모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3월과 9월에 이어 올해 1월4일에도 희천수력발전소를 시찰하는 등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