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일본 정부·도쿄도 상대 소송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도쿄(東京)도본부가 지난해 11월 경찰의 사무실 수색에 반발해 정부와 도쿄도를 상대로 1천250만엔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일본 언론이 31일 보도했다.

조총련 도쿄도본부는 30일 도쿄지법에 제출한 소장에서 “경찰이 지난해 11월 약사법 위반 혐의로 우리 본부 등에 대한 가택수사를 벌인 것은 ‘정치적 탄압 목적’에 의해 이뤄진 것으로서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11월 말 도쿄도 경시청은 조총련이 링거를 비롯한 의약품을 대량 반출하려 했다는 혐의로 조총련 도쿄 본부 등을 수색했다. 당시 조총련측은 “일본 당국이 허위 정보를 만들어 조총련을 범죄단체로 만들려 하고 있다”며 크게 반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