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오사카본부 경매…대북제재 일환

조총련 오사카(大阪)본부가 입주해 있는 건물과 부지에 대해 사실상 ‘대북 경제제재 조치’의 일환인 일본 법원의 경매절차가 시작됐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오사카지법은 지난해 12월 지상 6층, 지하 1층, 연면적 3천600㎡ 규모의 이 부동산에 대한 경매개시를 결정했다.

이유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총련) 산하 금융기관인 ‘조은(朝銀) 오사카신용조합’이 이 건물의 소유주인 조총련 관련 한 기업에 자금을 융자했다가 못받고 파산한 뒤 일본의 정리회수기구(RCC)가 조합으로부터 불량채권을 사들였으나 채권회수가 안되고 있기 때문이다.

RCC는 지난해 9월 오사카본부가 입주한 이 건물을 전격 차압한데 이어 법원에 경매를 신청했다. 곧 시작될 입찰에서 제3자에 낙찰될 경우 조총련 오사카본부는 쫓겨나게 된다.

신문은 조총련을 둘러싸고 북한의 불투명한 자금흐름이 지적돼왔다면서 일본 당국은 관련법의 엄격한 적용을 통해 북한에 대한 실질적인 경제제재에 나섰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