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아베 日자민당 총재 맹비난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20일 “아베극장의 막이 오르려 하고 있다”면서 자민당 새 총재에 선출된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을 신랄히 비난했다.

조선신보는 이날 고정칼럼란을 통해 아베 신임 총재에 대해 “광기어린 반(反)조선, 반조선인 여론을 고취함으로써 조일(북일)관계를 극도로 악화시키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신문은 “경륜도 경험도 별로 없는 그가 일본 정치의 중심 인물로 급부상하여 최고 집권자 자리에까지 올라올 수 있은 최대 요인은 조선때리기였다”면서 “납치문제를 개인의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기 위해 가짜유골극을 날조 연출한 것도, 일본은 ‘피해국’, 조선은 ‘가해국’의 허구를 만들어 낸 것도 아베”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A급 전범인 (외조부) 기시 노부스케(岸信介)의 DNA를 그대로 물려 받은 아베 총리가 말하는 ’아름다운 나라’와는 거리가 먼, 더욱 고립된 일본의 모습이 보이는 것만 같다”고 폄하했다.

한편 노동신문, 민주조선 등 북한 관영 매체들도 이달 초부터 아베 관방장관이 ’군국주의 해외침략 야망의 길’을 가고 있다면서 아베 정권 출범에 강한 경계감을 표시해 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