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민단 ‘화해 백지화’ 취소하라”

재일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가 재일 민단측의 ’화해 백지철회(백지화)’ 조치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고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 인터넷 판이 10일 보도했다.

조선신보에 따르면 조총련은 지난 8일 리기석 부의장 명의로 발표한 담화를 통해 “총련과 민단의 대표가 반목과 대립을 화해와 화합으로 전환할 것을 합의한 ’5.17 공동성명’은 조직의 책임자가 서명한 역사적인 문건”이라며 “민단측이 아무런 사전 협의 없이 백지 철회를 공언한 것은 조직으로서 초보적인 상식이나 도리도 모르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조총련은 이어 “민단 내의 반통일세력이 공동성명을 파탄시키려고 파렴치하게 날뛰고 민단에 대혼란을 일으키고 있는 것은 세상이 다 알고 있는 사실”이라며 “민단 중앙은 우리 민족사의 흐름에 역행하는 천만부당한 ’공동성명 백지 철회’를 당장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단은 지난 6일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으로 재일동포와 일본 국민을 불안케 한다면서 총련과의 화해를 선언한 ’5월17일 공동성명’을 백지 철회한다고 발표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