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도쿄 본부 경매·매각 절차 장기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하고 있는 조총련 중앙본부 건물과 토지에 대한 경매와 매각 절차가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15일(현지시각) RFA가 보도했다.

RFA는 “조총련 중앙본부 건물과 토지는 (조총련이) 작년 6월 일본 정리회수기구에 627억 엔을 반환하라는 도쿄 지방법원 판결에 대한 항소를 포기함으로서 반년 이내 경매에 붙여질 것으로 알려졌었다”며, 그러나 “부동산에 대한 등기가 ‘조총련’이 아닌 제3자의 명의로 되어 있다는 점 때문에 경매, 매각 절차가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도쿄의 조총련 중앙 본부 건물 및 토지는 등기부상 ‘조총련’이 아닌 ‘합자회사 조선중앙관리회’라는 사단법인으로 되어 있기 때문에 부동산 등기 주체로 볼 수 없어 경매 개시 신청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는 것.

따라서 “이를 압류하기 위해서는 정리회생기구가 이 사단법인과 조총련이 동일체임을 입증해야 하는데, 조총련은 ‘두 단체는 별개’ 라고 주장하고 있어 현재 법적 공방이 계속 되고 있다”고 RFA는 설명했다.

또한 “경매, 매각 절차가 장기화 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또 다른 이유는 대북강경정책을 펴온 아베 정권이 퇴진하고 비교적 온건한 후쿠다 정권이 들어선 것과 무관치 않다”고 분석했다.

이와 관련 코리아연구소의 박두진 소장은 “북한과 조총련이 가장 중요시하고 있는 일본 내 건물이 바로 조총련 중앙본부와 조선대학교”라며 “후쿠다 정권이 중앙본부 부동산의 경매, 매각 시점에 대해 속도를 조절하고 있을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조총련 오사카 본부인 ‘오사카 조선회관’은 소유주인 총련계 기업 ‘공영상사’가 채무 관계로 파산을 신청, 지난 1월 경매를 통해 약 6억엔에 매각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