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총련 도쿄도 본부 건물·부지 경매개시

일본 당국이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도쿄도 본부의 부지와 건물에 경매를 신청, 도쿄지법이 경매개시를 결정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산케이(産經)신문이 29일 보도했다.

조총련의 지방본부가 입주한 사실상의 ’외교시설’에 대한 일본 당국의 경매절차 개시는 이 단체의 오사카본부에 이어 2번째다.

일본 정리회수기구(RCC)는 지난 2002년 12월 조총련계 조은도쿄신용조합(파산)이 도쿄도 본부의 시설을 소유한 기업에 융자한 뒤 받지 못했던 불량채권을 사들였으며 이후 이 시설에 9억6천여만원의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이어 채권회수가 진행되지 않자 올해 들어 도쿄지법에 이 시설의 건물과 부지에 대한 경매개시를 신청, 법원측은 신청을 받아들여 지난 5월 경매개시를 결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총련 도쿄도본부가 입주한 시설은 지상 4층, 지하 2층, 연면적 1천524㎡로 건물과 부지는 조선총련계 기업(상사)이 소유하고 있다.

이 신문은 일본 지방자치단체들이 전국의 조총련 관련시설에 고정자산세를 부과하는 조치를 잇따라 취하고 있는 가운데 채권회수가 진행되지 않는 시설에 대한 당국의 경매신청도 향후 확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